고양이 키우는 사람을 화나게 만드는 말 7가지

요즘 고양이 키우는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집사, 랜선 집사 같은 말들이 유행하고 있는데요. 이제 고양이는 우리들의 일상에서 빼놓을 수 없는 존재가 되었어요.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고양이에 대한 오해와 편견으로 고양이 키우는 사람을 화나게 만드는 말을 하는 사람이 있죠!

고양이 키우는 사람을 화나게 하는 말?

그렇다면 고양이 키우는 사람을 화나게 만드는 말에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요? 고양이 집사에게 장난이라도 이런 말을 하지 않도록 주의합시다.

고양이 키우는 사람을

1. 집사도 못 알아본다면서?🤷‍♀️

강아지와 달리 고양이는 함께 사는 집사도 못 알아본다고 오해하는 사람들이 있어요. 이름을 불러도 오지 않거나, 훈련이 어렵다는 이유로 머리가 나쁘다고 말하는 사람도 있죠.

하지만 당연하게도 고양이 역시 집사를 알아볼 뿐만 아니라 자신의 이름도 인지하고 있어요. 단지 독립적인 성향이 강하기 때문에 훈련에 복종하지 않는 것이죠. 지능을 테스트하는 실험은 대부분 훈련 가능성을 뜻하는 복종형 지능을 의미해요.

실제로 고양이의 기억력은 강아지 보다 더 높다는 연구 결과도 있답니다. 그러니 고양이 집사에게 “고양이는 주인도 못 알아본다면서?”라는 말은 해선 안 되겠죠!

2. 임신하면 고양이 키우면 안 된다 던데☠

<임산부에게 고양이가 좋지 않다>는 말이 나오기 시작한 건 고양이로 인해 전염이 가능한 톡소플라즈마 때문인데요. 하지만 톡소플라즈마에 감염되는 주 원인이 고양이라고 할 수 없습니다.

고양이를 통해 톡소플라즈마에 감염이 되려면 톡소플라즈마에 감염된 쥐 또는 날고기 때문에 감염된 고양이의 배변 속 충란이 손으로 옮겨 가야 해요. 심지어 그 배변은 장 밖으로 나온지 평균 48시간 이상 지난 변이어야 하죠.

또 직접적으로 변을 만지고, 손을 씻지 않은 채로 음식물을 만지거나 입 주변을 만져야 감염이 되는 것이죠. 오히려 덜 익힌 고기로 인해 감염될 확률이 더 높다고 합니다.

고양이 키우는 사람을

3. 어릴 때나 귀엽지🍭

물론 모든 사람이 고양이를 좋아할 수는 없어요. 어떤 사람에게는 고양이가 무서운 동물일 수도 있죠. 하지만 고양이를 키우는 사람에게 “나는 고양이는 별로”, “고양이는 좀 무섭지 않아?”, “어릴 땐 귀여운데 크니까 좀 그렇더라” 라고 말하는 이유는 뭘 까요? (싸우자는 걸까…?)

고양이를 반려하는 사람에게 고양이는 가족과 다름이 없어요. 다른 사람의 가족에게 “난 좀 별로”라 말하는 무례한 사람은 없겠죠? 설령 그렇게 생각하더라도 그냥 조용히 혼자 생각하고 가던 길 가는 게 좋겠어요.

4. 고양이는 키우기 편하겠다😑

매일 산책을 시켜야 하는 강아지와 달리 고양이는 산책을 시키지 않아도 되니 키우기 편하겠다고 말하는 사람들도 있어요. 하지만 모든 반려동물을 키우는 데에는 큰 책임감과 수고로움이 필요해요.

산책을 가지 않아도 되는 대신에 사냥 놀이를 해줘야 하고, 환경 변화에 예민해 신경 써줘야 하는 부분도 많아요. 이런 노력들을 무시하는 듯한 말은 집사를 화나게 한답니다. (고양이 모시는 게 얼마나 힘든 일인데…!)

5. 너무 유난 아니야?😡

실제로 제가 가장 많이 들었던 말인 것 같아요. 예를 들어 “애들이 기다려서 먼저 일어 날게요.” 하며 일어서면 “고양이는 혼자서도 잘 있는다고 하는데 너무 유난이네~” 하는 사람들이 있었어요.

집에 가족들이 함께 있는 경우는 다를 수 있지만 반려동물은 내가 돌봐야 할 책임이 있는 대상이에요. 그런데 유난이라는 둥, 그래도 사람이 먼저 아니냐는 말을 들으면 기분이 나쁘겠죠. “제 고양이는 제가 챙길 테니 신경 쓰지 마세요”

6. 고양이한테 돈 쓰는 거 이해 안 돼💸

집사들에게 많은 공감을 이끌어 냈던 말이 있죠. ‘가슴으로 낳아 지갑으로 길렀다!’ 심지어 본인 물건을 살 때보다 더 큰 돈도 망설임 없이 쓰는 집사들이 있어요.

좋다는 건 다 사주고 싶은 집사의 마음. 하지만 종종 “고양이한테 너무 돈 많이 쓰는 거 아니야? 이해 안 돼”라는 식의 말을 듣곤 합니다.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건 사람들 마다 다 다르죠.

내가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거에 그만큼의 지불을 하는 것뿐인데 왜 이런 말을 들어야 하는지 모르겠어요. 심지어 남 돈 쓰는 것도 아니고, 제가 벌어 제가 쓰는 제 돈인데 말이죠.

7. 무슨 엄마, 아빠야?😨

반려동물을 키우는 사람들에게 반려동물은 가족과 같아요. 그래서 스스로를 엄마나 아빠, 언니, 형 같은 호칭으로 부르기도 하죠.

그런데 여기에 “무슨 엄마, 아빠야”, “고양이는 고양이지” 라며 토를 다는 사람이 있어요. 고양이를 반려하는 사람에게 고양이는 정말 가족 같은 존재랍니다. 내 가족에 대해 이런 말을 듣는다면 누구든 기분 나쁘지 않을까요?

 

비마이펫배너광고

butter pancake

@butter__pancake 치즈냥 버터와 고등어냥 호떡이를 반려하고 있습니다. "한 마리의 고양이를 사랑하는 것에서 온 우주를 사랑하는 것으로의 확장"을 경험 중입니다. 메일 주소는 daae@bemypet.kr

한개의 댓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관심 있으실 것 같아요!
Close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