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 당뇨 원인과 증상, 관리 방법 알아보기

당뇨는 고혈압, 허리 디스크 등과 함께 현대인의 고질병이라고도 불리는 질병인데요. 강아지도 사람과 마찬가지로 당뇨에 걸릴 수 있습니다. 강아지 당뇨 원인과 증상, 관리 방법에 대해 함께 알아보아요.

강아지 당뇨

강아지 당뇨란?

강아지 당뇨는 사람 당뇨와 동일한 질병인데요. 당뇨가 발생하는 과정은 아래와 같습니다.

당은 강아지 몸의 중요한 에너지원인데요. 당이 에너지원으로 사용되기 위해선 인슐린의 도움이 필요합니다. 그런데 인슐린이 췌장에서 제대로 분비되지 않거나, 인슐린이 제대로 기능하지 못하면 당이 에너지원으로 사용되지 못합니다.

비마이펫배너광고

에너지원으로 사용되지 못한 당은 계속 혈액 속에 남게 되는데요. 결국 소변으로 나오게 되어 이 질병을 당뇨라고 부릅니다.

당뇨병으로 인한 다양한 합병증

당뇨병은 각종 합병증을 일으키는 원인이 됩니다. 아래 질병을 일으키는 사례가 많다고 알려져 있어요.

강아지 당뇨

강아지 당뇨와 사람 당뇨의 차이?

강아지와 사람 당뇨는 동일한 질병이지만, 차이점이 두 가지 있습니다.

첫 번째는 성별에 따른 발병률인데요. 사람 당뇨는 여성보다 남성 발병률이 높은 반면, 강아지는 암컷 발병률이 수컷보다 더 높습니다.

두 번째는 사람은 2형 당뇨(인슐린 저항성 당뇨)가 많은 반면 강아지는 1형 당뇨(인슐린 의존성 당뇨)가 대부분이라는 거예요.

1형 당뇨? 2형 당뇨?

  • 1형 당뇨(인슐린 의존성 당뇨)

1형 당뇨는 췌장에서 인슐린 분비가 원활히 되지 않아 생기는 당뇨입니다. 유전, 자가면역질환, 췌장염 등이 원인인 경우가 많아요.

  • 2형 당뇨 (인슐린 저항성 당뇨)

2형 당뇨는 인슐린이 제 역할을 하지 못해 생기는 당뇨입니다. 노화, 비만으로 인한 당뇨인 경우 2형인 경우가 많아요.

강아지 당뇨

강아지 당뇨 증상

다음/다뇨

당뇨가 생기면 당이 소변으로 가기 때문에 농도가 높아져요. 소변이 몸의 수분을 끌어당겨 농도를 낮추게 됩니다. 결국 소변량이 늘게 되는 동시에 몸의 수분이 부족해져 물을 많이 마시게 됩니다.

식욕 증가/체중 감소

당이 몸의 에너지원으로 사용되지 못하기 때문에 강아지가 계속 배고픔을 느끼게 되어 식욕이 증가합니다. 이때, 사료 양을 늘려준다고 하더라도 당이 소변으로 빠져나가기 때문에 체중은 계속 감소해요.

그 외의 증상들

강아지 당뇨의 가장 대표적인 증상은 다음/다뇨 그리고 식욕 증가/체중 감소인데요.

복부 팽창, 무기력함, 푸석해지는 피모, 시력 저하 및 탁해진 눈(합병증으로 인한 백내장 발병 신호) 등이 당뇨의 증상이니 참고해 주세요.

강아지 당뇨

강아지 당뇨 원인

췌장염

인슐린은 췌장 내의 베타 세포에서 분비되는데요. 췌장염에 걸리면 췌장 전반적인 기능에 문제를 일으키게 되고, 베타 세포에도 문제가 생겨 당뇨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나이

강아지가 나이가 들면 노화로 인해 각종 신체 기능이 감소하게 되는데요. 췌장 기능이 감소하게 되면 당뇨가 생길 수 있습니다. 중년 이상의 강아지에게 당뇨 증상이 있다면 검사를 해볼 필요가 있습니다.

비만

강아지 비만은 췌장염을 일으키는 이유 중 하나입니다. 비만이 췌장염으로 이어지고, 췌장염으로 인해 당뇨가 생길 수 있습니다. 따라서, 당뇨 예방을 위해선 강아지 적정 체중을 유지하는 게 중요합니다.

스테로이드

스테로이드는 혈당을 높이는 데 큰 영향을 줍니다. 만약 스테로이드 약물을 장기간 복용하거나 스테로이드가 과하게 분비되는 쿠싱 증후군이 있는 경우 당뇨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유전

유전으로 인해 당뇨가 생기는 경우도 있어요. 푸들, 비숑, 퍼그, 닥스훈트, 슈나우저 등의 견종이 당뇨 발병률이 높다고 알려져 있으니 다음, 다뇨, 식욕 증가 등의 증상을 보인다면 주의가 필요합니다.

강아지 당뇨 관리 방법

강아지 당뇨 치료 및 관리 역시 사람과 거의 동일합니다. 어떤 관리 방법이 있는지 알아볼까요?

식이요법

강아지에게 당뇨가 있을 경우 탄수화물과 지방이 적은 식단을 급여해야 합니다. 당뇨 처방식을 급여하는 것도 좋은데요. 처방식을 급여하는 경우 수의사에게 진료 및 상담을 받고 결정하는 게 중요합니다.

인슐린 주사

당뇨가 있는 경우 인슐린 주사를 맞아야 합니다. 매일, 평생 인슐린 주사를 통한 관리가 필요하기 때문에 보호자의 역할이 매우 중요합니다.

규칙적인 운동

매일 규칙적으로, 강도가 낮은 산책을 하면 혈당이 갑자기 높아지거나 낮아지는 걸 방지할 수 있습니다. 인슐린 주사를 맞은 직후 산책을 하는 게 좋다고 알려져 있어요. 이때, 강도가 높은 무리한 운동은 저혈당 쇼크를 일으킬 수 있어 금지해야 합니다.

강아지 당뇨 주제에 대하여 더 궁금하신 사항이 있으신가요? 비마이펫 Q&A 커뮤니티에 질문하고 평균 12시간이내 회원 및 에디터분들께 답변을 받아보세요

몽이언니

스피츠 몽이와 함께 살고 있는 몽이 언니입니다! 1일 3산책을 실천하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 eunjinjang@bemypet.kr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