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 췌장염, 갑자기 고양이가 밥을 안 먹는다면 의심해야 해요!

고양이 췌장염 증상은 눈에 띄지 않는 경우가 많아요. 증상이 심해져 고양이가 밥을 안 먹고 심하게 구토해 병원에 가면 췌장염을 진단 받기도 합니다. UC DAVIS 수의대에서 115마리의 고양이 사체를 부검한 결과 66.1%가 췌장염을 앓았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그리고 고양이 췌장염은 재발과 합병증 위험이 커 주의해야 합니다.

sally at the vet by Lindsey Turner, CC BY 라이선스

고양이 췌장염 원인

고양이 췌장염은 고양이에게 생각보다 흔한 질병으로, 췌장에 염증이 생기는 것을 의미해요. 급성 췌장염이 많은 강아지와 달리, 고양이는 만성 췌장염인 경우가 많습니다.

평소 비만이거나 기름진 음식을 많이 먹어 췌장염에 걸리는 강아지와 달리, 고양이는 췌장염에 걸리는 원인이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고 합니다.

비마이펫배너광고

고양이 췌장의 역할

  • 소화 효소를 만들어 음식물을 소화하는 걸 도와줘요(외분비 기능)
  • 인슐린, 글루카곤 호르몬을 분비해 혈당을 조절해요(내분비 기능)

췌장은 소화효소를 만들어 십이지장에 보내면서, 고양이가 먹은 음식을 분해하고 소화하는 걸 도와줘요. 그리고 인슐린과 글루카곤을 분비해 혈당을 조절합니다.

만약 고양이가 췌장염에 걸렸다면, 췌장액(소화효소)이 췌장 밖으로 새어 나와 췌장의 주변 조직을 녹이게 돼요. 그래서 췌장과 췌장 주변 복막이나 장기에 염증 반응을 일으키게 됩니다.

이때, 주변 조직에 염증이 퍼지면 췌장염과 함께 간담염, 십이지장염에 걸릴 수 있어요. 췌장염, 간담염, 십이지장염이 한 번에 걸렸을 때 세동이염 또는 삼동이염(Triaditis)이라고 합니다.

만성 췌장염은 췌장에만 염증이 생기고, 고양이가 증상을 보이지 않기도 해요. 하지만 급성 췌장염은 췌장과 그 주변 조직까지 염증이 퍼져 증세가 심하고, 고양이가 심한 복통 증세를 보입니다.

고양이 췌장염
고양이 췌장염은 재발과 합병증 위험이 큰 질병이에요

고양이 췌장염 원인

고양이가 췌장염에 걸리는 원인의 90%는 아직 알 수 없지만, 다른 질병의 합병증이나 다른 질병의 증상으로 나타나기도 합니다.

  • 외상
  • 톡소플라즈마 감염
  • 바이러스(코로나, 파보, 허피스, 칼리시) 감염
  • 수술 후유증
  • 약물 부작용
  • 기저 질환(당뇨, 담낭염, 간지질증, 염증성장질환(IBD))의 합병증
  • 췌장에 혈액이 공급이 안 됨(허혈)

고양이 췌장염, 무증상일 수도 있어

고양이 췌장염은 급성과 만성으로 나뉘는데, 그 증세도 고양이마다 다르다고 해요. 특히, 만성 췌장염에 걸린 고양이는 구토나 설사, 복통 증세를 보이지 않기도 합니다.

다만, 급성과 만성에 상관없이 식욕부진은 공통 증상이므로 고양이가 밥을 안 먹고 숨숨집에 숨어있다면 췌장염을 의심해야 합니다.

고양이 췌장염 증상

  • 고양이가 밥을 안 먹어요
  • 구토해요
  • 살이 빠졌어요
  • 숨숨집이나 이동장에 숨어있어요
  • 변이 묽거나 설사해요
  • 배 만지는 걸 싫어하고, 만지면 아파해요
  • 눈 흰자, 잇몸, 피부가 노랗게 변했어요(황달)
  • 열이 나거나 몸이 차가워요(저체온증)
  • 숨을 잘 못 쉬어요(호흡곤란)
  • 물을 자주 마셔요(탈수)

고양이 췌장염은 심한 경우 폐나 뇌, 신장까지 영향을 미쳐 황달이나 당뇨, 신장 질환도 함께 발병하기도 해요. 고양이가 췌장염에 걸리면 통증이 심하고, 합병증의 위험이 크므로 빠르게 동물병원에 가야 합니다.

고양이 췌장염
고양이 췌장염은 고양이마다 증상이 다 달라요

고양이 췌장염, 왜 합병증 위험이 커요?

고양이의 소화기 구조는 독특해요. 고양이는 간과 췌장, 십이지장의 위치가 가깝고, 서로 영향을 많이 미칩니다.

만약 고양이가 췌장염에 걸린다면, 간담염이나 십이지장염이 생기기 쉽고, 간-췌장-십이지장에 염증이 생기면 세동이염 혹은 삼분기염(Triaditis)으로 불립니다.

강아지는 간에서 나오는 담즙과 췌장에서 나오는 췌장액(소화효소)이 다 다른 관을 타고 십이지장으로 분비되지만, 고양이는 그렇지 않습니다.

고양이의 경우, 췌장액(소화효소)과 담즙을 분비하는 관이 하나로 합쳐져 십이지장으로 분비됩니다. 따라서 췌장이나 간, 십이지장에 염증이 생기면 그 주변 조직과 장기에 영향을 미쳐 합병증 위험이 커집니다.

만약 염증 조직이 혈관을 타고 간이나 뇌, 신장에 흘러간다면 간세포가 괴사하거나, 폐부종, 심장병, 저혈압, 신부전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고양이 췌장염
강아지와 달리 고양이는 담즙과 췌장액을 분비하는 관이 하나로 합쳐져요

고양이 췌장염 진단

고양이 췌장은 고양이 복부 내에서도 여러 장기에 둘러싸여 확인이 어려워요. 따라서 X-ray나 초음파, CT 등 다양한 검사를 통해 확인해야 합니다.

고양이 췌장염 검사 항목

  • 혈액 검사
  • 소변 검사
  • 복부 촉진
  • 췌장염 키트 검사(fPLI, TLI, PLI 검사 등)
  • 복부 X-ray
  • 복부 초음파 검사
  • 복부 CT
  • 복부 MRI
  • 생검(췌장 세포 검사)

고양이가 췌장염에 걸렸을 경우, 칼슘 수치가 떨어져 저칼슘혈증을 보이기도 해요. 그리고 간이나 신장에 영향을 미쳐 아밀라아제, BUN, 크레아티닌, 간 효소 수치인 ALT, AST 수치가 상승합니다.

심한 경우, 전해질 불균형과 빈혈 증세를 동시에 보여 수액과 함께 수혈을 받아야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그리고 췌장염을 앓는 고양이의 50%가 염증성장질환(IBD) 증세도 함께 보이는데, 코발라민과 엽산 수치가 정상 미만으로 떨어진다고 해요.

하지만 외분비췌장기능부전(EPI)을 앓는 고양이라면, 코발라민 수치가 정상으로 나타나 진단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습니다.

고양이 췌장염
혈액검사로 고양이가 췌장염에 걸렸는지 확인해요

췌장염 키트로 확진하기 어려워

췌장염 키트 검사는 고양이 췌장에서 분비하는 효소인 라파아제(fPLI)를 검사해요. 검사 결과는 키트 왼쪽과 오른쪽에 파란 점의 색깔을 비교해서 확인합니다.

만약 키트 오른쪽에 있는 점이 왼쪽에 있는 점과 색이 비슷하거나 더 진하다면, 췌장염에 확진된 것입니다.

다만, 고양이가 12시간 이상 금식하지 않았다면 검사 결과에 영향을 미치기도 해요. 그래서 고양이가 췌장염에 걸렸는데 췌장염이 아니라고 결과가 나오는 위음성(양성인데 음성으로 잘못 판단됨)인 경우도 있습니다.

CT, 초음파에서 췌장 확인하기 어려워

CT와 초음파 등의 검사에선 고양이 췌장이 다른 장기들에 둘러싸여 있어 확인이 어려워요. 췌장염 증세가 심각해 췌장이나 십이지장 등이 부어올랐을 때 확인할 수 있다고 합니다.

초음파나 X-ray는 민감도가 낮고, 췌장만 특정해서 확인하기 어려워, 다른 검사와 함께 확인하는 게 좋습니다.

고양이 췌장염 치료 및 관리

고양이가 췌장염에 한 번 걸렸다면, 재발과 합병증의 위험성이 높아져요. 췌장염이 재발하거나 합병증으로 이어지지 않게 치료와 관리에 신경 써야 합니다.

고양이 췌장염 치료

고양이 췌장염은 과도하게 분비된 췌장 소화효소를 조절하고, 염증을 완화하는 게 가장 중요해요. 그리고 3~4일 정도 고양이가 밥을 먹지 않으면 지방간이 올 수 있어 주의해야 합니다.

수액, 수혈로 전해질 불균형, 빈혈을 막아줘야

고양이가 밥을 안 먹고, 탈수 증세를 보인다면 가장 먼저 수액 처치를 해요. 만약 고양이가 빈혈과 함께 칼슘 또는 칼륨이 부족하다면, 이를 위한 수액 처치도 함께 진행됩니다.

췌장 소화 효소 급여하기도 해

만약 고양이 췌장의 소화효소가 부족해 생기는 외분비췌장기능부전(EPI)이라면, 췌장 소화효소 보조제와 함께 엽산이 처방되기도 합니다.

합병증이 있다면 약물 치료해야

고양이가 IBD 또는 당뇨, 간 질환 등을 동반한 췌장염을 앓고 있다면, 항생제나 스테로이드를 처방받을 수 있어요.

스테로이드는 처음엔 고용량으로 시작해 용량을 점차 낮추는데, 만약 고양이가 심하게 아파한다면 진통제도 함께 처방받습니다.

고양이 췌장염 예방 및 관리

고양이 췌장염의 90%는 원인을 알 수 없어요. 따라서, 고양이가 췌장염에 걸리지 않게 예방하는 게 가장 중요합니다.

평소 지방이 적은 사료를 급여해 비만과 당뇨를 예방하고, 항산화제로 고양이의 면역력을 길러주는 게 좋습니다.

Havana Henry_0350 by Rocky Mountain Feline Rescue (formerly known as Animal Rescue and Adpotion Society), CC BY 라이선스

고양이가 밥을 먹지 않는다면 강제 급여해야

고양이가 췌장염에 걸렸을 때 지방간이 오지 않게 고양이가 좋아하는 간식이나 습식, 사료를 먹여 식욕이 돌아올 수 있게 하는 게 가장 중요합니다.

하지만 고양이 췌장염은 통증이 심하고, 췌장에서 소화효소가 과도하게 분비돼 고양이가 메스꺼워 밥을 안 먹을 수도 있어요. 그리고 위산이 역류하는 경우도 있어 항구토제와 함께 위산 억제제를 급여하기도 합니다.

만약 고양이에게 항구토제나 위산 억제제를 급여해도 밥을 먹지 않는다면, 식욕 촉진제를 처방받게 됩니다.

고양이에게 식욕 촉진제를 먹여도 3~4일 정도 밥을 먹지 않는다면 지방간이 올 수 있기 때문에 강제급여나 비강에 튜브를 꽂아 영양을 공급합니다.

지방이 적은 사료 급여해야

고양이 췌장염은 강아지와 달리 지방이 많은 음식을 먹는다고 해서 걸리진 않아요. 아직 지방이 많은 음식과 췌장염의 상관관계가 밝혀지진 않았지만, 가급적 지방이 적은 사료를 급여하는 게 좋습니다.

지방이 많은 음식을 먹을수록 고양이가 비만이 되기 쉬워요. 그리고 비만은 당뇨나 관절염, 하부요로질환의 원인이 되기 때문에 평소 식단에 유의하는 게 좋습니다.

항산화제 먹이면 좋아

특히, 노령묘나 간지질증, 담낭염, 당뇨, 염증성장질환(IBD)을 앓고 있는 고양이는 췌장염에 잘 걸린다고 해요.

기저 질환과 함께 췌장염을 앓고 있는 고양이라면, 항산화제를 급여해 평소 간과 췌장 건강을 신경 쓰는 게 좋습니다.

항산화제 성분
  • 코발라민(B12)
  • 복합 비타민제(B3, B6, B9, B12 등)
  • 비타민 C
  • 비타민 E
  • 실리빈, SAMe
  • 셀레늄

이때, 오메가 3 지방산은 췌장염을 앓고 있는 고양이에게 급여하지 않는 게 좋아요. 오메가 3 지방산이 고양이 혈중 트리글리세리드 농도를 낮춰 췌장염을 유발할 수 있다고 합니다.

그리고 고양이에게 영양제를 급여하기 전 담당 수의사와 상담한 후 급여하는 게 좋습니다.

주기적으로 건강검진 해야

노령묘나 기저 질환을 앓고 있는 고양이라면, 재발과 합병증의 위험성이 더 높아요. 따라서, 평소에도 고양이 식욕에 변화가 있는지 살펴보는 게 좋습니다.

만약 고양이가 췌장염에 한 번 걸렸다면, 재발하기 쉬우므로 6개월에서 1년에 한 번 주기적으로 건강검진을 하는 게 좋습니다.

이때, 고양이 췌장염 검사만 하는 게 아니라 간, 십이지장, 위 등 다른 장기기관에도 영향이 미칠 수 있으므로 전반적인 건강검진을 받아야 합니다.

고양이 췌장염 주제에 대하여 더 궁금하신 사항이 있으신가요? 비마이펫 Q&A 커뮤니티에 질문하고 평균 12시간이내 회원 및 에디터분들께 답변을 받아보세요

hj.jung

근엄한 츤데레 고양이 호두와 함께 살고 있습니다. 건강하게 오래 오래 행복하게 만수무강하길 바라는 마음으로 모시며 살고 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