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세이

유기견 뭉뭉이 이야기 #11. 안돼를 가르치는 것

우리가 안된다고 가르치는 것이 반려견에게도 안되는 것일까?

 

강아지 이기에 당연한 것들이 있다.

 

교육은 사람과 편히 같이 살기위한 수단일 뿐이다.

 

내 틀에 맞춰서 뭉뭉이를 혼내고 있었다.

 

뭉뭉이의 입장에서는 당연한 일일 수 있다.

 

반려견이 사고치는 것은 틀린것이 아니다.

 

반려견 그 자체를 바라봐 주었으면 한다.

 

틀에 맞춰진 교육받은 강아지보다 행복한 반려견이 많아 졌으면 한다.

 

 

뭉뭉이 사진

우리가 반려견을 키우면서 많이 하는 말 중엔 “안돼”가 있다.

하지만 생각해보면 과연 그게 반려견에게 정말 안되는 것 일까?

 

강아지니까 당연히 냄새를 맡고 땅에 떨어진 것을 주워먹을 수 있다.

또 강아지니까 본능적으로 행동 할 수 있다.

우리가 편리하게 살고자 안된다는 것을 가르치는 것 뿐이다.

 

뭉뭉이를 키우며 교육을 하다가 어느새 나도 모르게 어떻게 혼내지?를 생각하고 있는 나를 발견 했다.

교육은 나와 조금 더 편히 살기 위한 것이지 혼내는게 아닌데 말이다.

 

내 마음대로 뭉뭉이가 하면 안되는 일을 정해놓고 그 틀에 맞춰서 뭉뭉이를 혼내고 있었다.

가령 내가 외출하고 돌아왔을 때 엉망인 집을 보면 혼을 내는 것 이다.

 

너무나도 당연하게 무료하고 지루했던 뭉뭉이가 할 수 있는 일임에도 불구하고

내가 치우기 불편하단 이유로 뭉뭉이를 혼내면 안되는 일이였다.

 

요즘은 뭉뭉이가 하는일에 너 잘못했어! 틀렸어!가 아니라 그럴수도 있지로 넘어가는 일이 많아졌다.

실제로 뭉뭉이가 한 일은 틀린일이 아니기 때문이다.

 

더 이상 교육 잘 된 강아지는 이래야돼 저래야돼 라는 개념 없이 뭉뭉이 그 자체를 봐주기 시작했다.

반려견을 키우면서 조금만 더 반려견의 입장에서 생각해주고 바라봐주면 좋겠다.

 

세상에 모든 반려견들이 만들어진 틀에 끼워맞춰진 교육 잘 받은 강아지보다

그저 행복하게 지내는 반려견 그 자체였으면 한다.

박유아

2018년 4월 5일 유기견 센터에서 입양된 사랑스러운 ‘뭉뭉이’ 엄마 유아입니다.소소하지만 행복한 저희 이야기 들려드릴게요๑♡⌓♡๑

글쓴이의 다른 글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Back to top button
비마이펫 라이프

반려인들을 위한 미디어

 

비마이펫은 매주 반려인들을 위한 뉴스레터를 만들어요!

뉴스레터 구독자가 많아지면, 반려인분들께 더 많은 혜택을 제공해드릴 수 있답니다.

함께 해주세요 :)

구독신청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