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 행동/정보

강아지 견종별 하루 운동량 알아보기

충분한 산책, 그 기준은?

반려견을 키우는 사람들의 일상 중 빠질 수 없는 것이 있으니, 바로 산책이다. 산책을 나가지 않으면 큰 눈망울로 언제 나갈 것이냐고 나를 뚫어지게 쳐다보니, 나가지 않을 수가 없다. 미세먼지 때문에 못 나가는 날이 지속되면 온 집안을 어지럽히기도 하는데, 제대로 설명을 해줄 수 없으니 억울하기도 하다.

일상적으로 하는 산책이지만 주인은 가끔 의문이 든다. ‘이만큼 산책 했으면 충분한 것인가?’, ‘집에 가자고 할 때까지 해야하는 것인가?’

과연, 내가 아닌 우리집 반려견에게 충분한 산책은 얼마만큼의 산책을 의미하는 것일까? 견종 그룹별로 권장되는 하루 운동량에 대해 알아보자.

리트리버 등 스포팅 그룹, 신체 및 두뇌활동 병행해야

스포팅 그룹에는 리트리버, 스파니엘, 포인터, 세터 견종이 포함된다. 우리가 잘 아는 견종으로는 래브라도 리트리버, 골든 리트리버, 코카 스파니엘이 있다.

장시간 워킹독으로 사람을 돕거나 사냥을 하던 그룹이기 때문에 활동성이 높은 편이다. 따라서, 매일 최소 운동량 1시간을 채워주는 것이 필요하다.

또한, 스포팅 그룹 견종은 지능이 높은 편이다. 따라서, 단순한 신체활동 뿐 아니라 두뇌활동을 병행하는 것도 중요하다. 머리 쓰는 것 없이 1~2시간 주인과 평화롭게 산책을 한 것만으로는 지루해 할 수 있다.

따라서, 두뇌활동이 필요한 어질리티나 숨겨진 공/간식 찾기 등을 함께 병행한다면 아주 즐거워 할 것이다.

리트리버

토이 그룹 (소형견), 실내활동으로도 운동량 채울 수 있어

국내는 소형견을 주로 키우기 때문에 우리가 가장 흔하게 접하는 견종 그룹이다. 말티즈, 시츄, 요크셔 테리어 토이 푸들, 치와와, 포메라니안, 페키니즈, 파피용, 퍼그 등이 이 그룹에 속한다.

토이 그룹이라고 매일 산책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해서는 안 된다. 매일 30분~1시간의 운동이 권장되는데, 쉽게 지칠 수 있는만큼 중간 강도로 2~3회에 나눠서 하는 것이 좋다.

특히, 퍼그나 페키니즈와 같이 단두종이라면 호흡기에 무리가 갈 수 있기 때문에 짧게 여러 번 운동을 하는 것이 필요하다.

또한, 토이 그룹은 그 크기가 작기 때문에 꼭 밖에 나가지 않아도 집에서 놀면서 운동량을 채울 수 있다. 특히, 던져진 공이나 인형을 물고 오는 것을 참 좋아하니, 밖에 나가지 못 하는 날에는 집에서 운동 시간을 가져보자.

강아지 공놀이

워킹 그룹, 중간 이상 강도로 2시간 운동 필요해

강인한 신체능력은 물론 뛰어난 학습능력을 지니고 있어 수레나 무거운 짐을 끄는데에 이용되었다. 현재는 군견, 구조견 등으로 활동하기도 한다.

도베르만, 로트와일러, 사모예드, 세인트 버나드, 시베리안 허스키, 말라뮤트, 복서, 마스티프, 아키타, 케인 코르소, 핀셔 등이 워킹 그룹이다.

워킹 그룹은 힘이 셀 뿐만이 아니라 고집도 세다. 따라서, 개를 처음 키운다면 훈련이 특히 중요하다.

운동량의 경우, 매일 중간 이상의 강도로 2시간 이상 하는 것이 권장된다. 특히, 지구력이 강하기 때문에 짧고 빠르게 뛰는 것보다 무거운 짐을 끄는 것이나 등산 등의 활동을 즐긴다.

또한, 등산을 할 때는 평지보다 장애물이 적당히 있고 다양한 지형으로 구성된 곳을 좋아한다.

워킹 그룹 견종을 산책 시킬 때는 등에 강아지용 베낭을 짊어지게 하여 중량감을 실어주면 운동효과가 뛰어나다.

워킹독

허딩 그룹, 강한 강도로 1.5시간 이상 운동 시켜야

기존에는 모두 워킹 그룹으로 분류 되었으나, 그 중 일부가 허딩 그룹으로 새롭게 분류되고 있다. 셔틀랜드 쉽독, 보더콜리, 웰시코기, 저먼 셰퍼드 등이 포함된다.

허딩 그룹의 경우, 똑똑할 뿐만 아니라 에너지가 넘치기 때문에 지루해지면 행동적 문제를 보이는 경향이 있다. 따라서, 강한 강도로 1~1.5시간 이상 매일 운동을 시키는 것이 필요하다.

이 때, 운동 패턴이 매번 똑같으면 지루해하기도 한다. 따라서, 숨바꼭질이나 공놀이 등 다양한 방법을 시도하여 신체 및 두뇌활동을 함께 하는 것이 중요하다.

도망치는 강아지

테리어 그룹, 30분 이상 산책 시켜주세요

러셀 테리어, 불 테리어, 미니어쳐 슈나우저, 화이트 테리어 등이 포함되어 있는 테리어 그룹은 기존에는 땅을 파고 먹잇감을 찾는데에 이용되었다.

크기는 큰 편이 아니지만 에너지가 넘치기 때문에 매일 최소 30분~1시간동안 실외에서 산책을 하는 것이 필요하다.

본능적으로 찾는 것을 좋아하므로 숨겨진 간식이나 공, 인형을 찾는 것을 굉장히 좋아한다.

테리어

하운드 그룹, 시각/후각 의존도에 따라 운동량 달라

하운드 그룹은 시각을 주로 사용하는 시각 하운드와 후각 감지능력이 뛰어난 후각 하운드로 또다시 나뉜다.

시각 하운드에 속한 견종은 그레이하운드,  아프간 하운드, 보르조이, 살루키, 휘핏 등으로 비교적 낮은 운동량을 요구한다. 주중에 20~30분의 산책을 하고 주말에 빠른 달리기를 하면 운동량이 채워진다.

반면에, 닥스훈트, 바셋 하운드, 비글 등이 속한 후각 하운드의 경우 더 많은 운동량이 필요하다. 매일 1시간 이상의 운동이 권장된다.

논스포팅 그룹, 견종별로 매우 상이해

논스포팅 그룹에는 보스턴 테리어, 푸들(미니어쳐/스탠다드), 프렌치 불독, 비숑프리제, 달마시안, 차우차우, 샤페이, 꼬똥 드 튤레아, 라사 압소, 시바이누 등이 속해있다.

다른 그룹과 달리, 같은 그룹이라고 하여도 견종 간 차이가 크다. 예를 들어, 차우차우는 낮은 강도로 1시간 운동을 하면 충분하지만 푸들은 그렇지 않다.

따라서, 논 스포팅 그룹의 경우 해당 견종의 특성을 살펴보고 비슷한 다른 그룹을 기준으로 삼는 것이 더 정확하다.

태그

루피 엄마

관심분야 “노견, 채식, 여행” / 동물 관련 사연은 비마이펫 톡톡(ohmypets@bemypet.kr)으로 제보해주세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함께 읽어보세요!

Back to top button
비마이펫 라이프

반려인들을 위한 맞춤 콘텐츠

 

비마이펫은 매주 반려인들을 위한 뉴스레터를 만들어요!

뉴스레터 구독자가 많아지면, 반려인분들께 더 많은 혜택을 제공해드릴 수 있답니다.

콘텐츠가 마음에 들지 않으면 언제든지 취소할 수 있으니, 함께 해주세요 :)

구독신청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