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 데일리케어

고양이가 물을 안마셔요! 고양이 급수량 늘리기

‘물을 많이 마셔야 건강하다.’ 흔히 듣는 이야기다. 사람과 마찬가지로 고양이도 충분한 물을 마시는 것이 중요하다. 고양이가 갑자기 물을 마시지 않는다면? 혹은 급수량이 현저히 줄었다면? 고양이 급수량 늘리기, 생각보다 많은 방법이 있다.

 

물 마시기에 신경 써야 하는 이유

어린 고양이는 85%, 성묘는 65%가 몸에서 수분이 차지하는 양이다. 고양이의 적정 급수량은 보통 몸무게 1kg당 45mL이다.

고양이는 스스로 건강을 잘 챙기는 편이다. 하지만 고양이는 최소한의 물만 섭취하려는 경향이 있다. 과거 사막에서 살며 물을 아끼던 습성이 있기 때문으로 알려져 있다.

자연에서의 사냥감과 달리 건식사료에는 충분한 수분이 들어있지 않다. 고양이가 충분한 수분 섭취를 못하면 탈수증세, 심하게는 질병을 유발할 수 있다.

Story: 물을 충분히 마시지 않은 한 고양이 이야기

고양이 물 마시기

어느날, 고양이는 화장실에 오래 앉아있으면서도 소변을 보지 않았다. 집사는 걱정되는 마음에 고양이 안아주려고 들었다. 하지만 배에 압박이 가해지자 고양이는 고통스럽게 울었다.

늦은 시간이었지만 ,집사는 걱정되는 마음에 동물병원에 달려갔다. 진단은 요로 결석이었다. 원인은 고양이가 부족한 수분섭취로 인한 부작용이었다.

결석은 소변이 제대로 배출되는 것을 막는다. 이 때문에 신장은 혈액에서 독소를 제대로 제거할 수 없다. 또한 전해질의 균형이 깨지고 혈압이 상승한다. 치료가 24시간 이상 지체되었다면 죽음으로 이어질 수 있던 응급상황이었다.

다행이도 이 고양이는 빠르게 치료를 받았다. 동물병원 의사는 요로결석 재발을 막기 위해서는 충분한 수분섭취가 가장 중요하다고 했다.

비단 요로결석만이 문제가 아니다. 수분 부족은 방광염, 신부전, 소화 장애 등의 원인이 된다. 집사는 고양이의 수분 섭취가 얼마나 중요한지 이제서야 깨닫게 되었다.

 


고양이 급수량 늘리기

– 습식사료로 바꾸기 (건식사료 활용)

건식사료는 저렴하고 영양소가 풍부하다는 장점이 있다. 하지만 수분이 부족하다는 (거의 들어있지 않다는) 단점이 있다.

고양이가 물을 마시지 않는다면 습식사료를 고려하자. 수분이 많이 들어 있는 습식사료는 일일 음수량을 채워줄 수 있다.

고양이가 습식사료보다 건식사료를 선호한다면? 건식사료에 물을 부어 보자.


– 아이스 큐브 활용하기

고양이의 간식이나 사료에 아이스 큐브를 넣는 방법이다. 고양이가 밥을 먹는 동안 자연스럽게 수분을 섭취할 수 있다.

혹은 고양이 정수기(급수대)에 아이스 큐브를 넣는 것만으로도 효과가 있다. 주위에 목이 마르면 차가운 물만 찾는 사람처럼, 고양이도 시원한 물을 선호하기도 한다. 

단, 겨울에는 따뜻한 물을 더 선호하는 고양이가 많다. 

 

– 식사 빈도 늘리기

밥을 먹은 후에 갈증을 느낀다. 따라서 식사의 빈도를 늘리면 자주 물을 마시게 된다.

 

– 급수대 관리

  • 물그릇 모양

고양이는 일반적으로 넓적한 물그릇을 선호한다. 다만 고양이마다 취향이 다를 수 있다. 필자가 반려하는 초롬이는 오히려 사람이 마시는 컵 모양을 더 좋아한다.

심지어 유리, 스테인리스, 도자기 등 선호하는 재질도 다르다. 다만 플라스틱 용기는 환경호르몬이 나와 유해할 수 있어서 자주 교체하는 것이 좋다.

  • 집안 곳곳에 설치 (위치 선정 방법)

집안 곳곳에 급수대를 설치하는 것처럼 쉬운 방법은 없다. 고양이가 자주 돌아다니는 길에 물그릇을 놓아두자.

다만 주의할 것은 화장실과 멀어야 한다는 것! 이유는 굳이 설명하지 않아도 짐작할 수 있을 것이다.

  • 물을 자주 바꿔주세요

고양이의 후각은 매우 예민하다. 먼저 오래 고여있던 물은 위생적이지 않다. 또한 오래된 물에서 나는 냄새가 고양이에게 거부감을 유발한다.

매일 2번 이상 물을 교체하자. 또한 물을 갈아줄 때마다 물그릇을 세제를 이용해 깨끗이 닦아야 한다. 세제가 남지 않아야 않도록 뜨거운 물로 소독해주자. 

 

– 생수? 수돗물?

 고양이 급수량 늘리기이 질문에는 정답이 없다. 몇몇 고양이는 수돗물 포함된 석회에 거부감을 느낀다. 이 경우에는 생수나 정수기 물을 주는 것이 좋다.

하지만 수돗물을 사랑하는 고양이도 있다. 고양이가 수도꼭지에서 흐르는 물을 좋아한다면, 급수량을 늘릴 절호의 기회! 아침과 저녁 시간에 고양이를 위해 수도꼭지를 살짝 틀어놓자.

 

 

 

 

– 맛있는 물 만들기

고양이는 물에서 나는 특유의 냄새를 싫어할 수 있다. 물에 참치캔에 남은 액체, 치킨 브로스 (육수)를 살짝 넣어보자.

물론 이 방법은 위생에 각별한 주의를 필요로한다. 상온에서 장시간이 방치 시 상할 수 있기 때문이다. 

 

– 고양이 분수대

고양이 분수대는 물을 계속 흐르게 하는 형태의 급수대다. ‘움직임’을 사랑하는 고양이에게 급수량을 늘리는 좋은 방법이다.

물이 고여있는 물 그릇을 놓는 것보다 고양이가 더 관심을 보일 것이다. 또한 물을 신선하게 유지하는 데에 효과적이다.

 

– 최후의 보루: 주사기 사용하기

물론 고양이가 스트레스받지 않는 것은 물론 중요하다. 하지만 ‘물을 먹지 않는 상태’와 ‘스트레스받는 상태’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한다면 후자를 택할 것이다.

위에서도 말했듯이 수분 부족은 매우 위험하다. 위의 방법을 사용해도 고양이가 물에 눈길조차 주지 않는다면. 주사기를 사용할 수 있다. 볼을 살짝 누르면 입이 벌어진다. 이빨 사이로 물을 천천히 넣어주자.

태그

Sally

초롬이 집사입니다:) 고양이를 반려하면서 집 안에 웃음이 더 많아졌네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