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가 미안함 느낄 때 보이는 행동 5가지

자유분방하고 독립적인 성격의 고양이도 가끔은 집사에게 미안하다고 느낄 때가 있다. 고양이가 집사에게 미안함 느낄 때 반성하고 있다는 표현을 알아보자.

고양이가 미안함 느낄 때의 행동

휴지통을 헤집어 놓거나 물건을 밀쳐서 떨어트리는 등 너무도 당당하게(?) 사고를 치는 고양이. 이런 고양이가 미안함을 느끼거나 반성을 하는 것은 잘 상상이 되지 않는다.

하지만 의외로 고양이도 자신이 잘못을 했다고 생각이 들면 반성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한다.

비마이펫배너광고

1. 눈을 피한다

고양이가 미안함

고양이가 사고를 쳤을 때 화난 집사를 보고 눈을 피하거나 외면하면 ‘저게 듣는 척도 안하고!’하는 마음이 들곤 한다. 하지만 고양이가 눈을 피하거나 외면하는 것은 미안하다는 표현이다.

고양이의 세계에서 눈을 정면으로 마주치는 것은 경계심 또는 공격 신호를 의미한다. 이 때문에 고양이와 친해지고 싶을 때에는 눈을 정면으로 보지 말라는 것이다.

즉 집사의 눈을 쳐다보지 않고 피하는 것은 최대한 미안함을 표현하고 있다고 할 수 있다. 오히려 화난 집사를 가만히 응시하거나 눈을 마주한다면 반항적인 태도를 나타낸다고 볼 수 있다.

고양이가 눈을 피한다면 충분히 미안함을 느끼고 있다는 뜻이니 더 이상 화를 내지 않도록 하자.

2. 몸을 구부리고 앉는다

고양이가 미안함

고양이가 미안함을 느낄 때 몸을 꼬리를 몸으로 감고 귀와 수염을 아래로 낮춘 채 몸을 구부리고 앉는다.

몸을 전체적으로 둥글고 낮게 함으로써 자신을 방어하는 것으로, 항복한다는 의미를 나타내기도 한다.

이때 집사가 계속해서 화를 내거나 혼낸다면 오히려 두려움으로 트라우마가 될 수 있으니 주의하자.

3. 귀를 뒤로 젖힌다

고양이가 미안함

고양이가 미안함을 느끼거나 정신적인 스트레스를 느끼고 있을 때 귀를 뒤로 낮게 젖힌다. 즉 ‘미안하니까 이제 더 이상 화내지 말라옹’의 의미라 할 수 있다.

고양이가 미안함을 표현했다면 너무 스트레스를 주지 않도록 주의하자. 지속해서 스트레스 받을 경우 오히려 문제 행동의 원인이 될 수 있다.

4. 하품을 한다

고양이가 미안함

혼을 낼 때 고양이가 하품을 하면 ‘혼내는 데 하품을 해?!’라고 생각하기 쉽지만 고양이가 하품하는 것은 사람의 하품과 의미가 다르다.

고양이 하품은 카밍 시그널로 불안함을 감추거나 기분 전환을 할 때의 행동이다. 물론 미안함을 뜻하는 것과는 조금 다를 수 있지만 ‘이제 그만 하라옹, 알겠다옹’의 의미이니 용서해주도록 하자.

5. 기지개 켜고 그루밍을 한다

고양이가 미안함

고양이가 기지개를 켜고 그루밍 하는 행동도 하품처럼 카밍 시그널의 일종이다. 화가 난 집사 앞에서 기지개를 켜고 그루밍을 하며 긴장 상태를 벗어나려는 것이다.

이것은 자신뿐만 아니라 상대의 긴장도 풀어주려는 행동이기 때문에 집사의 기분이 풀리길 바라는 의미라 할 수 있다.

미안함을 느끼는 동시에 화가 난 집사에게 불안함을 느끼고 있다는 뜻이니 혼내는 것을 멈추도록 하자.

butter pancake

@butter__pancake 치즈냥 버터와 고등어냥 호떡이를 반려하고 있습니다. "한 마리의 고양이를 사랑하는 것에서 온 우주를 사랑하는 것으로의 확장"을 경험 중입니다. 메일 주소는 daae@bemypet.kr

한개의 댓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관심 있으실 것 같아요!
Close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