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들

푸들

푸들의 역사

‘푸들’ 이라고 하면 ‘프랑스’를 떠올리는 경우가 많지만 실제로 프랑스가 기원은 아니다. 여러가지 설이 있지만 정설은 아시아 허딩 독이 그 기원이며 게르만 고트족을 따라서 이동하게 되면서 독일의 워터 독이 되었고 푸들의 조상이라는 것이다.

푸들은 오리나 거위와 같은 물새를 사냥하기 위해 브리딩 되었고, 초기에는 그 크기가 큰 스탠다드 푸들만 존재하였으나 이후 1400년대에 와서 크기를 더 작게 만드는 방향으로 브리딩 되었다.

우리가 푸들을 떠올리면 프랑스가 생각나는 이유는 실제로 프랑스에서 워킹독, 반려견으로 열렬한 사랑을 받았기 때문이다. 크기가 큰 스탠다드 푸들은 물새 사냥견으로 활동하였고, 중간 크기의 미니어처 푸들은 트러플 탐지견으로 활동했다. 그리고 크기가 작은 토이 푸들은 귀족들에게 반려견으로 사랑을 받았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비마이펫배너광고

푸들 종류는?

푸들은 그 체고에 따라 스탠다드, 미니어처, 토이 푸들로 분류된다. 여기서 체고란 개가 똑바로 섰을 때 어깨(기갑부)부터 다리까지의 길이(높이)를 말한다.

  • 스탠다드 푸들: 체고 38cm(15인치) 초과 & 체중 20-32kg
  • 미니어쳐 푸들: 체고 38cm(15인치) 이하 & 체중 5-9kg
  • 토이 푸들: 체고 25cm(10인치) 이하 & 체중 2-3kg

푸들 특징 알아보기

푸들의 성격

푸들은 활발하고 놀기 좋아한다. 또한, 얌전하고 위엄 있는 표정을 지으며 가만히 있다가도 놀 기회를 포착하면 갑자기 점프를 하면서 여기저기 뛰어다니는 등 에너지를 뽐낸다.

또한, 주인에 대한 충성도가 높은 편이다. 하지만 사회화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으면 주인 외 다른 사람이나 동물들에게 심하게 짖거나 공격성을 보일 수 있다. 따라서, 사회화 교육이 중요하다.

뿐만 아니라, 사람을 좋아하고 똑똑하다. 실제로, 복종형 지능 순위가 2위로 다른 견종들 대비 똑똑하고 말을 잘 듣는다. 이에 따라, 훈련 습득력이 높아 ‘앉아’와 같은 기본 훈련뿐만 아니라 ‘빵’ 훈련과 같은 개인기도 뽐낼 수 있다.

푸들 케어 방법

푸들은 털빠짐이 적은 편이라서 털에 대한 고민은 다른 견종 대비 덜한 편이다. 반면, 푸들은 점프를 좋아하는 편이고 갑자기 신나면 빠르게 달리기 때문에 줄을 놓치거나 낮은 담장이 있는 곳에 풀어놓지 않도록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푸들은 활발하고 사람과 노는 것을 좋아하기 때문에 주인이 시간을 내서 함께 놀아주어야 한다. 토이 푸들의 경우 매일 30분~1시간 이상의 운동이 필요하다. 소형견이기 때문에 밖에 나가지 못 하는 경우 실내에서 열심히 놀아주면 운동량을 채울 수 있다. 반면, 논스포팅 그룹에 속하는 미니어처, 스탠다드 푸들의 경우에는 중간 이상의 강도로 실외 활동을 해주는 것이 필요하다.

푸들 견종이 취약한 유전병 알아보기

푸들은 대체적으로 건강한 편이며 크기가 작은 종일수록 수명이 길다. (대형견이 소형견보다 수명이 짧은 이유) 푸들이 특별히 유의해야 하는 질환은 아래와 같다.

푸들 특징 요약

적응력 지표: 5/5

사람을 좋아하고 똑똑한 편이기 때문에 반려견 적응력이 높다.

실내 적합도: 4/5

털빠짐이 적은 편이고 훈련 습득력이 높아 실내 생활을 위한 훈련을 잘 받을 수 있다. 다만, 크기가 큰 스탠다드 푸들의 경우 실내 충분한 공간이 마련될 필요가 있다.

친화력 지표: 4/5

사람을 좋아하고 활발하기 때문에 주인과 노는 것을 좋아한다. 사회화 교육을 진행한다면 다른 사람이나 동물과도 잘 어울린다.

건강 지표: 4/5

대체적으로 건강한 편이나 유의해야 할 질병이 있다. 또한, 크기가 작은 토이 푸들의 경우 크기가 큰 스탠다드, 미니어처 푸들보다 수명이 길다.

훈련 습득력: 5/5

똑똑하고 사람을 좋아하기 때문에 훈련 습득력이 매우 높다.

활동성 지표: 4/5

운동의 강도가 높지는 않지만 활발하고 사람과 노는 것을 좋아하기 때문에 함께 주인과 함께 활동하는 절대적인 시간이 필요하다.

한개의 댓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관련 지식정보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