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 꼬순내, 발바닥에서 냄새 나는 이유 알아보기

강아지 꼬순내

강아지 꼬순내, 발바닥에서 폴폴 나는 이 냄새는 많은 사람들을 중독시킨 마성의 냄새인데요. 세계 각국에서 사랑받고 있습니다.

일본에서는 강아지 발바닥 맛 아이스크림을 출시한 적이 있으며, 서양권에서는 이 냄새를 옥수수 과자 냄새와 비슷하다고 이야기해요. 심지어 국내에서도 꼬순내 향수가 판매된 적이 있어요. 이렇듯 중독적인 강아지 꼬순내, 발바닥에선 왜 이런 냄새가 나는 걸까요?

강아지 꼬순내의 정체는?

강아지 발바닥에서 나는 꼬순내, 사실 이 냄새는 박테리아로 인해 나는 냄새입니다. 강아지 발에 있는 프소이드모나스(Pseudomonas) 그리고 프로테우스(Proteus)라는 박테리아가 주범인데요. 다행히 이 박테리아들은 강아지 피부에 일정 수준 존재하는 박테리아이기 때문에 크게 걱정할 필요는 없답니다.

bemypet-landscape
강아지 꼬순내

이렇듯 강아지 발에서 나는 꼬순내는 사람 발 냄새처럼 자연스러운 냄새예요. 큰 문제가 있어서 냄새가 나는 게 아니기 때문에 냄새를 없애려고 노력할 필요는 없답니다. 만약 강아지 발 냄새를 줄이고 싶다면 발바닥 털을 짧게 잘라주고, 발을 닦아준 뒤 바짝 말려주면 됩니다.

단, 박테리아가 과하게 증식하게 되면 문제가 생길 수 있는데요. 이런 경우, 꼬순내가 아닌 악취가 나게 되며 염증, 습진 등이 생기게 됩니다. 이럴 땐 동물병원에 방문해 치료가 필요해요.

강아지 꼬순내

강아지 꼬순내 나는 이유

1. 발바닥에 땀이 나서

강아지는 몸에 땀샘이 거의 없는데, 발바닥에는 땀샘이 있어요. 발바닥에서 땀이 나기 때문에 냄새가 다른 부위보다 많이 나게 됩니다. 땀 자체의 냄새도 있지만, 앞서 설명했듯 땀이 다른 이물질이나 박테리아와 섞여서 꼬순내가 나게 될 수 있어요.

2. 강아지가 발바닥을 핥아서

박테리아는 습한 환경에서 더 활발하게 증식해요. 그래서 발바닥이 습하면 꼬순내가 많이 나게 될 수 있어요. 이런 이유로, 강아지에게 발바닥을 핥는 습관이 있다면 꼬순내가 강하게 날 수 있답니다. 또한, 침 속에 있는 박테리아가 발바닥에 있는 박테리아와 섞이는 것도 꼬순내가 나게 되는 원인이라고 해요.

강아지 꼬순내

강아지 꼬순내, 다른 부위에서 날 수 있어요

강아지 꼬순내가 발바닥이 아닌 귓속, 얼굴, 몸 등에서 나는 경우가 있어요. 이런 경우 피부 문제일 가능성이 높아 주의가 필요합니다.

귀에서 나는 경우

강아지 귀에서 꼬순내가 심하게 나기 시작하고, 갑자기 많이 긁는 행동을 한다면 귀 염증일 수 있어요. 귀 염증인 경우 귀를 닦았을 때 갈색 귀지가 나오거나 피가 묻어 나올 수 있습니다.

이런 경우 동물병원에 방문해 연고나 내복약을 처방받아 치료하는 게 좋아요. 일상적으로는 주기적으로 귀 청소를 해주고 통풍에 신경 쓰면 좋습니다.

얼굴이나 몸에서 나는 경우

또, 강아지 얼굴이나 몸에서 꼬순내가 날 수도 있는데요. 털 속 피부를 잘 살펴보면 염증이 있을 수 있어요. 이런 현상은 피부에 주름이 많은 불독, 바셋 하운드 등의 견종에게서 특히 잘 나타납니다. 만약 강아지 피부에 주름이 많다면, 주름 사이에 낀 먼지, 기름을 평소에 잘 닦아주는 게 좋습니다.

강아지 꼬순내 주제에 대하여 더 궁금하신 사항이 있으신가요? 비마이펫 Q&A 커뮤니티에 질문하고 평균 12시간이내 회원 및 에디터분들께 답변을 받아보세요

몽이언니

스피츠 몽이와 함께 살고 있는 몽이 언니입니다! 1일 3산책을 실천하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 eunjinjang@bemypet.kr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