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FDA, 그레인 프리 사료와 개 고양이 심장병 관련 중간발표 내놓아

미국 FDA가 지난 19일, 그레인 프리 사료와 개, 고양이의 심장병의 관련성 조사에 대한 2차 중간 발표문을 내놓았다.

FDA는 지난 2018년 7월 12일 감자 및 콩 성분을 주원료로 하는 그레인 프리 사료와 확장성 심근병 (DCM, dilated cardiomyopathy)에 대한 조사를 진행중이라고 공식 발표를 한 바 있다. 반려인들의 우려가 증폭되자 한 달이 채 되지 않은 8월 10일 1차 중간 답변을 내놓은 바 있으며, 그로부터 약 6개월이 지난 오늘 2차 중간발표를 진행했다.

금번 발표에 따르면, FDA는 2014년 1월 1일부터 2018년 11월 30일 사이에 발병한 심장병 발병 사례를 취합하였으며, 주요 내용은 아래와 같다.

부작용 및 사망 건수

300건 중 294건이 개, 6건이 고양이에 대한 보고였으며, 평균 나이는 개 6.5세, 고양이 5.5세였다. 해당 동물들에 대한 부작용 및 사망 건수는 각각 아래와 같다.

 부작용 (건)사망 (건)
32574
고양이102

다양한 견종 포함되어 있어

견종별로 발병 사례를 살펴보면 유전적으로 확장성 심근병에 취약하다고 알려진 리트리버, 그레이트 데인, 셰퍼드 등 대형견 종들이 다수 포함되어 있기는 하지만 그렇지 않은 견종들(코카스파니엘, 푸들, 불독, 보스턴 테리어 시추 등)까지 광범위하게 포함되어 있다.

그레인프리 사료
출처: FDA

특히나 연관성 높은 주원료, 사료 형태는?

FDA의 조사에 따르면, 보고된 발병 사례 중 간식을 제외하고 단일 제품을 먹은 개의 90%가 그레인 프리 사료를 먹은 것으로 나타났다. 나머지 10%만이 곡물이 포함된 사료를 먹은 것으로 보고 되었다.

중요한 점은, 그레인 프리이든 아니든 확장성 심근병 발병 동물 중 많은 경우가 완두콩이나 렌틸콩을 주원료 (사료 라벨 원재료 중 상위 10번째 이내)인 사료를 먹었다는 점이다. 보고된 동물들이 먹은 사료의 주원료 순위는 아래와 같다.

그레인프리 사료
출처: FDA

또한, 해당 개들이 먹은 사료의 형태는 대부분이 건사료인 것으로 나타났으며, 생식, 습식 및 집에서 만든 자연식도 일부 포함되었다.

그레인프리 사료

타우린 부족이 원인일까?

FDA의 조사 발표 이후,  2018년 12월 캘리포니아 대학교 데이비스 캠퍼스 수의과대학 연구진은 그레인 프리 사료가 타우린 부족을 야기한다는 연구 결과를 내놓은 바 있다.

타우린 관련 문제에 대해 FDA는 “개는 메티오닌과 시스테인을 통해 체내에서 타우린을 생성할 수 있다고 알려져 있다”며, “거의 모든 그레인 프리 제품은 AAFCO에서 요구하는 메티오닌-시스테인 최소 함유량 (0.65%) 요건을 충족한다”고 밝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체내 타우린의 신진대사 활동이 확장성 심근증에 영향을 미치는지 여부를 파악하기 위해 정보를 취합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태그

비마이펫

반려동물 소셜 플랫폼, 비마이펫의 대표 계정입니다 :)

글쓴이의 다른 글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Back to top button
비마이펫 라이프

반려인들을 위한 미디어

 

비마이펫은 매주 반려인들을 위한 뉴스레터를 만들어요!

뉴스레터 구독자가 많아지면, 반려인분들께 더 많은 혜택을 제공해드릴 수 있답니다.

함께 해주세요 :)

구독신청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