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세이

아기 고양이는 이제 그만 – 동구는 처음이라 #3

동구의 입양을 결정한 것 중에는 동구가 곧 1살이 되는 고양이란 점도 크게 작용했다. 물론 대부분 동물들은 어릴 때가 훨씬 귀엽고 예쁘다. 그래서 대게 사람들은 어린 강아지나 고양이를 선호한다. 이것은 어찌 보면 너무 당연한 이치다. 나도 원래 그랬다. 동물 분양하는 샵을 봐도 갓 2달 된 강아지, 고양이들을 예쁘게 찍어서 판다. 어리고 귀여운 동물들은 때로는 심장을 아프게 할 만큼 예쁘다.

동구에게도 큐티 뽀작한 시절이 있었다

그런데 춘수를 키우면서 조금 생각이 바뀌었다. 어린 동물을 키우려면 어미가 해주는 것을 사람이 대신해줘야 하기 때문이다. 그리고 어린 고양이는 가르쳐야 할 것이 너무 많다. 사람이 가르쳐주지 못하는 것도 많다. 고양이를 제대로 키운다고 하는 것도 처음인데, 고양이도 너무 처음인 것들이 많아서 서로 헤매는 시간이 많았다. 게다가 어린 고양이는 대단한 에너자이저라서 놀아주다 팔이 빠질 거같이 힘들 때도 있고, 밤새 우다다 하는 것을 참고 잠들어야 하기도 하다. 어린 고양이는 귀여운 만큼 보호자에게는 어렵고 힘든 시절이다. 그래서 나중에 내가 다른 고양이를 키우게 된다면 반드시 어른 고양이를, 못해도 어느 정도 사회화 시기가 지난 고양이를 키워야겠다고 생각했다. 더는 어린 고양이의 우다다를 받아줄 수 없었다.


그런 점에서 캐터리의 고양이들은 훌륭하다. 물론 그곳이 좋은 캐터리라는 전제하에 그렇지만.

대부분 캐터리의 고양이들은 최소 6개월 정도는 브리더가 케어한다. 캐터리는 중성화를 조건으로 분양하는 편이라 접종에 중성화까지 다 하고 나면 빨라도 6-7개월 정도는 된다. 고양이가 많은 공간에서 지내니 사회화도 적당히 익힌다. 그러면서 성격이 어떻다던가 특징이 어떻다던가 하는 것을 브리더가 알고 있으니 이어서 분양받아 키우기도 크게 어렵지 않다. 펫샵에서 어린 고양이만 받아 키워보기나 했던 나는 이 모든 게 신선한 체험이었다. 고다(고양이라서 다행이야 네이버 카페)에서 “성묘는 진리”라는 말을 늦게서야 이해하게 된 것이다.

스스로 장난감을 꺼내는 진취적인 동구동구

동구라서 편했어요.

동구는 식성도 무난하고, 성격도 붙임성 좋다. 낯선 곳도, 낯선 사람도, 낯선 고양이도 피하거나 두려워하지 않는다. 아니 오히려 다가가서 무작정 들이대고 본다. 춘수는 안 먹는 것도 많고, 만져도 되는 곳, 안 되는 곳이 있고 기분에 따라 이렇다가도 또 금방 저렇게 바뀌기도 하는데 동구는 마냥 모든 게 ok다. 다만 1살이라고 해도 아직 성장 중인 고양이니만큼 활달하긴 한데 그래도 아깽이의 그것과는 확연히 다르다.

사람을 너무 좋아해서 잘 땐 내 머리맡에 꼭 붙어서 팔을 베고 잔다. 팔을 안 주면? 팔을 끌어다가 안고 잔다. 고르릉 고르릉 하는 자장가는 덤.

크고 까맣다며 무섭다, 안 예쁘다 하던 부모님도 동구의 매력에 푹 빠졌다. 처음엔 동구가 너무 많이 먹고, 화장실 모래도 난잡하게 흘려놓는다며 질색하셨지만 지금은 매일 한 번씩 동구를 안아서 쓰다듬는다.

엄마 옆에 털썩 드러누워 예뻐해 달라고 하는 동구

다만 너무 적응을 잘하는 동구의 성격 탓에 춘수와의 합사 계획이 틀어진 것은 조금 나중의 이야기.

태그

clarekang

고양이와 함께 하는 삶을 쓰고 그리는 클레어입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함께 읽어보세요!

Back to top button
비마이펫 라이프

'반려인'을 위한 콘텐츠

 

'반려인' 맞춤 컨텐츠를 제작하고 있습니다.

반려동물에 관한 유용하고 재미있는 이야기를 메일로 받아보세요

구독신청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