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 훈련

소심한 강아지 자신감 키워주는 방법

소심한 강아지 키우는 주인의 고민

강아지들 중 부쩍 소심한 강아지가 있다. “사람처럼 강아지의 성격도 케바케!”라고 생각을 하다가도 낯선 강아지나 사람을 보며 과도하게 겁을 먹거나 계속 짖으면 속상하다. 그리고는 ‘소심한 강아지, 자신감 키워줄 방법 없을까’ 고민하게 된다.

소심한 강아지 성격, 이유는 무엇일까?

강아지 성격, 사회화 시기 영향 가장 많이 받는다

강아지의 성격은 사회화 시기에 결정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크게는 3~12주를 사회화 시기로 본다. 그리고 어미의 젖을 떼는 생후 7주 차부터 ‘관계 형성’이 본격화된다.

이때는  형제자매견 그리고 사람과 장난을 치면서 관계를 형성한다. 그리고 젖을 떼야 하는데 자꾸 어미젖을 찾으면 혼난다. 또한, 여러 자극을 접하며 위험한 상황을 구분하는 것도 알게 되고 신날 때는 꼬리를 흔들며 감정을 표현한다.

겁이 많고 소심한 강아지라면 많은 경우 이 같은 사회화 시기에 ‘관계 형성’에 대해 전혀 배우지 못했거나 어떤 부정적인 경험 때문에 두려움이 많아졌을 수 있다.

소심한 강아지

중성화 수술 후 성격 소심해질 수도

‘중성화 수술을 하니 얌전해졌다’라는 말을 들어본 적이 있을 것이다. 중성화 수술의 장점으로 자주 언급된다.

명확한 인과관계를 알기 위해서는 더 많은 연구가 이뤄져야 하지만, 중성화 후 남성 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의 분비가 중단되면서 성격이 소극적으로 바뀔 수 있다는 것이다.

실제로 중성화 수술 전에는 많은 활동에 적극적이고 사교적이었지만 수술 후에는 무관심하거나 겁을 먹는다는 후기도 심심치 않게 들려온다.

소심한 강아지에게 자신감 심어주자

소심한 강아지에게 자신감을 심어주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할까?

우선, 강아지가 두려워하는 상황에 천천히 그리고 약하게 접근하면서 둔감화 시키자. 이때, 싫어하는 상황이지만 좋아하는 간식으로 보상을 한다면 더 효과적이다. 전문 훈련 용어로는 탈감작(둔감화) 및 역조건 형성이라고 불린다.

소심한 강아지

예를 들어, 강아지가 초인종 소리에 겁을 먹는다면? 녹음된 초인종 소리를 작게 멀리서 틀어주자. 두려움을 보이지 않는다면 간식으로 보상하면서 자신감을 심어주자.

이 같은 훈련을 반복하면서 조금씩 소리를 크게 하고 거리를 좁히자. 훈련이 거듭되면 무섭다고 생각했던 소리가 있어도 간식을 달라고 하며 긍정적인 감정 신호만 보이게 된다.

만약 강아지가 두려움의 신호를 보인다면 그날은 훈련을 그만하고 다음날 더 작은 소리, 더 먼 거리에서 훈련을 하자.

겁을 먹는 정도나 소심함의 수준이 심각하지 않다면 주인과 함께 하는 훈련으로도 개선될 것이다.

하지만 아주 작은 자극에도 겁을 먹고 긴장하거나 공격성을 보인다면? 집에서 하는 훈련으로는 어려울 것이다. 전문 훈련사의 도움을 받아보자.

Source
Genetics and the Social Behavior of the Dog (1965), John Paul Scott and John L. Fuller
태그

루피 엄마

관심분야 “노견, 채식, 여행” / 동물 관련 사연은 비마이펫 톡톡(ohmypets@bemypet.kr)으로 제보해주세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함께 읽어보세요!

관심 있으실 것 같아요!

Close
Back to top button
비마이펫 라이프

'반려인'을 위한 맞춤형 콘텐츠

비마이펫은 매주 반려인들을 위한 뉴스레터를 만들어요!

뉴스레터 구독자가 많아지면, 반려인분들께 더 많은 혜택을 제공드릴 수 있답니다.

스팸 메일은 보내지 않습니다! 

함께 해주세요:)

구독신청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