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 데일리케어

강아지 털갈이 시기 및 관리법

강아지 털갈이, 모든 반려인의 과제

강아지를 키우면 익숙해지는 것이 있다. 바로 강아지 털갈이 시즌. 어딘가에 붙어있거나 날아다니는 털은 일상이 된다. 야생에서 살던 개들은 계절에 맞추어 털갈이를 했다. 하지만 현대사회의 반려견은 대부분 실내에서 생활한다. 그래서 꼭 계절에 따라 털갈이를 하지는 않는다. 어떤 강아지는 일 년 내내 털갈이를 하는 반면 어떤 강아지는 1~2회에 걸쳐 털갈이를 한다.

모든 털은 자라고 빠지는 과정을 거듭한다. 이 속도는 견종, 나이, 호르몬, 환경, 전체적인 건강 상태 등에 따라 달라진다. 이 같은 요인은 털의 윤기나 길이에도 영향을 준다.

푸들이나 요크셔테리어처럼 계속 자라나는 털을 지닌 견종은 털갈이의 주기가 길고 털이 덜 빠지는 편이다. 반면, 래브라도 리트리버나 시베리안 허스키 같은 견종은 털갈이 주기가 짧고 속 털이 풍부해 빠지는 털의 양이 많다.

강아지 털갈이 시기는?

봄과 가을에 털갈이해요

일반적으로 봄과 가을이 털갈이 시기이다. 이중모 견종이라면 속 털과 겉털이 있는데 계절이 바뀌면서 털이 빠지고 새로 난다.

날씨가 따뜻해지면 몸을 따뜻하게 해주던 두꺼운 속 털 대신 가벼운 여름용 털이 자라난다. 다시 추워지면, 가벼운 속 털이 빠지고 두꺼운 겨울용 털이 자라난다.

견종마다 털 빠지는 양 달라

모든 견종이 계절 변화에 똑같이 영향을 받는 것은 아니다.

비숑이나 시추 같은 견종은 속 털이 거의 없다. 그래서 계절이 바뀐다고 털이 많이 빠지지는 않는다.

반면, 포메라니안이나 골든 리트리버 등의 견종은 무겁고 두꺼운 속 털이 있어 가만히 놔두어도 털이 많이 빠진다.

털 빠지는 양 과도하다면 탈모 의심해야

아무리 털갈이 시기라고 하더라도 과도하게 혹은 특정한 부위 털이 많이 빠진다면 탈모를 의심해볼 필요가 있다.

피부병이나, 내분비 질환, 각종 영양소 부족 및 다른 대사 문제를 겪는 경우 탈모를 유발할 수 있기 때문이다.

관리법

털갈이 정도에 상관없이 빗질은 필수적이다. 털이 별로 안 빠져도 속 털을 빠지게 해주어야 피모가 더 건강해질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빗질을 하면 집에 있는 카펫이나 침대를 비롯한 수많은 가구에 털이 떨어지는 것을 막을 수 있다.

올바른 빗질 도구를 사용하는 것도 중요하다. 털갈이를 심하게 하는 이중모의 경우 죽은 털을 효과적으로 제거하는 빗이 필요하다.

태그

루피 엄마

관심분야 “노견, 채식, 여행” / 동물 관련 사연은 비마이펫 톡톡(ohmypets@bemypet.kr)으로 제보해주세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함께 읽어보세요!

Back to top button
비마이펫 라이프

'우리 아이'의 시간을 더 행복하게

반려동물 지식정보 채널, 비마이펫 라이프의 정보들을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구독신청 되었습니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