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 고구마 먹어도 괜찮을까?

고양이 고구마

달콤하고 부드러운 맛으로 인기가 좋은 고구마, 그래서인지 고양이에게 고구마를 주는 집사들도 많이 있다. 점점 날씨가 추워지면서, 군고구마 철이 다가오는 요즘. 그렇다면 고양이는 고구마를 먹어도 되는 것일까? 급여 시 주의해야할 점은 무엇이 있을까?

고양이, 고구마 먹어도 괜찮아

고구마는 고양이가 먹어도 문제가 없는 식자재로 분류되어 있다. 육식동물인 고양이는 채소를 반드시 섭취해야 할 필요는 없다. 하지만 탄수화물은 필수 영양소 중의 하나이다.

때문에 고양이 사료에서는 곡물을 사용하지 않는 대신, 감자나 고구마 등을 사용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

고양이 장 운동을 도와주는 고구마

감자나 고구마 같은 뿌리 식물은 고양이에게 필요한 비타민, 미네랄, 철분 등의 영양소가 함유되어 있다.

특히 고구마는 식이섬유가 풍부하게 포함되어 있어, 장 활동에 도움을 준다. 하지만 동시에 고칼로리이기 때문에, 빈도나 양에 주의하자.

다른 뿌리식물도 괜찮아?

감자는 싹이나 뿌리, 녹색으로 변색된 껍질 부분을 제거한 뒤 익혀서 급여하자. 위장 장애를 일으키는 독소인 솔라닌을 함유하고 있기 때문이다.

참 마는 알레르기 증상을 일으키는 경우가 있으니, 처음 급여 시에는 소량을 주고 상태를 확인한다. 강판에 갈아서 소량 토핑을 하는 것을 추천한다.

토란, 요로결석의 원인이 될 수도

토란의 경우 날로 먹었을 때 구토와 설사 등 심한 소화 불량 증상을 나타낼 수 있으니 주의하자. 또한 토란에는 고양이 요로 결석의 원인이 되는 옥살산 칼슘이 다량 함유되어 있다.

옥살산 칼슘은 가열해도 완전히 분해되지 않는다. 때문에 익힌 토란을 급여하더라도, 다량 섭취 시에는 요로결석의 원인이 될 수 있다. 실수로 소량 먹었을 경우 큰 문제는 없지만, 일부러 줄 필요는 없다.

고양이 고구마

고양이 고구마 급여 시 주의사항

고양이에게 고구마를 줄 때 주의해야할 사항은 무엇이 있는지 알아보자.

1. 삶거나 찌는 등 익혀서 급여하기

고구마는 껍질째 생으로 급여해도 문제는 없다고 알려져 있다. 하지만 소화불량으로 인한 구토, 설사의 우려가 있으니 익힌 후 주도록 하자.

2. 비만의 원인이 될 수도

고구마는 당도와 탄수화물 함유가 높은 고 칼로리 식품이다. 따라서 과하게 먹었을 때 고양이 비만의 원인이 될 수 있으니 주의하자.

3. 빈도와 양에 주의

다른 영양소와 마찬가지로 과잉 섭취 시에는 해가 될 수 있다. 간식의 개념으로 가끔씩 소량만 급여하도록 한다.

비마이펫배너광고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관련 지식정보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