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리어 견종 특징 알아보기- 어떤 종류가 있을까?

세상에는 공인되지 않은 견종까지 약 4~500종의 견종이 있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그래서 비슷한 특성을 가진 견종들을 묶어 특정 그룹으로 구분하기도 하는데요. 그중, 요크셔테리어, 잭 러셀 테리어처럼 ‘테리어’로 묶인 강아지들은 어떤 특징을 가지고 있을까요? 테리어 견종 특징과 종류에 대해 알아봅시다.

테리어는 어떤 견종일까?

테리어 그룹의 견종들은 땅속에서 사는 해충이나 쥐, 다람쥐 같은 설치류 동물 그리고 토끼, 너구리 등을 사냥하기 위해 개량된 견종이에요. 대부분의 테리어 견종은 영국 출신인 경우가 많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테리어 견종들은 땅을 파서 땅속에 있는 사냥감과 사냥감이 사는 땅굴을 찾아다녔어요. 그래서 좁은 땅속에서 돌아다니기 적합한 유연하고 민첩한 몸 그리고 길고 좁은 머리와 몸통을 가지고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bemypet-landscape

이런 특징 때문에, 땅을 뜻하는 테라(Terra)라는 라틴어를 따서 테리어(terrier)라는 이름이 지었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테리어 그룹 3가지

테리어 그룹 내에서도 견종들을 세 가지 하위 그룹으로 나눌 수 있습니다. 다리 길이를 기준으로 짧은 다리 테리어 와 긴 다리 테리어 그리고 투견을 위해 개량된 불 타입 테리어가 있습니다.

케언 테리어

짧은 다리 테리어(단지 테리어, The Short Legged Terrier)

짧은 다리 테리어는 말 그대로 다리가 짧은 테리어 견종을 의미합니다. 어스독(Earth dog)이라고 불리기도 해요.

다리가 짧고 유연하기 때문에 땅속으로 직접 내려가 사냥감을 쫓을 수 있었어요. 땅속에서 사냥감을 찾은 경우, 크게 짖어 지상에 있는 사람들에게 상황을 알렸습니다.

짧은 다리 테리어 견종들은 키와 덩치는 작은 편이지만, 의외로 강한 힘을 가졌는데요. 작은 사냥감을 붙잡고 있을 수 있을 만큼 센 턱 힘을 가지고 있답니다.

<짧은 다리 테리어 견종들>

  • 노리치 테리어
  • 체스키 테리어
  • 케언 테리어
  • 스코티쉬 테리어
  • 웨스트 하이랜드 화이트 테리어
테리어
에어데일 테리어

긴 다리 테리어(장지 테리어, The Long Legged Terrier)

긴 다리 테리어 역시 말 그대로 다리가 긴 테리어 견종을 의미합니다. 다리가 길기 때문에 짧은 다리 테리어와 달리 땅속으로 들어가진 않았으며, 사냥감 냄새가 나는 곳의 땅을 파는 역할을 했습니다.

땅속으로 들어가 직접 사냥을 하진 못했지만, 대신 여우나 오소리 같은 조금 더 큰 사냥감을 잡는 데 활약했다고 알려져 있어요. 또한, 농장에서 해충을 잡고 목축을 보호하는 등 다양한 역할을 하는 다재다능한 견종이었다고 합니다.

<긴 다리 테리어 견종들>

  • 에어데일 테리어
  • 베들링턴 테리어
  • 맨체스터 테리어
  • 미니어처 슈나우저
  • 러셀 테리어
  • 랫 테리어
불 테리어

불 타입 테리어(Bull-type Terrier)

불 타입 테리어는 투견으로 개량된 테리어 견종들을 의미해요.

과거 유럽에서는 개를 곰, 황소와 맞서 싸우게 하는 불 베이팅(Bull-bating) 그리고 개들끼리 싸움을 붙이는 도그 파이팅(Dog-figthing) 등이 유행했는데요. 사람들은 이런 경기에 내보내기 위한 강하면서도 민첩한 견종을 찾았고, 불 타입 테리어 견종들이 개량되었다고 알려져 있어요.

이런 경기들은 동물 학대로 여겨져 현재는 금지되고 있습니다.

<불 타입 테리어 견종들>

  • 아메리칸 스태퍼드셔 테리어
  • 불 테리어
  • 미니어처 불 테리어

테리어 특징 5가지

땅을 파는 행동

사실 강아지가 땅을 파는 건 본능적인 행동이에요. 영역 표시, 집 짓기 등 다양한 이유로 강아지는 땅을 팝니다.

그런데 테리어 견종의 경우, 과거 땅속 사냥감을 사냥하던 습관이 남아 있어 이런 행동을 더 심하게 하는 편이에요. 잭 러셀 테리어의 경우 지하 배수관에 들어갔다가 갇히는 사고도 종종 일어난다고 알려져 있어요.

쉽게 짖는다

테리어 견종들은 땅속에서 사냥감을 발견하면 짖어서 사람들에게 상황을 알렸어요. 이런 습관이 남아 있어 쉽게 짖는 경향이 있습니다. 스트레스 받았을 때, 흥분했을 때, 심심할 때 등 다양한 상황에서 짖을 수 있어요.

특히, 테리어 견종은 경계심도 강한 편이에요. 주변에서 소리가 들리거나 낯선 사람이 다가왔을 때 등의 상황에서도 쉽게 짖을 수 있습니다.

테리어

활동적이다

테리어 견종은 사냥을 돕던 견종으로, 몸집에 비해 활동량이 많아요. 활발한 성격으로 달리기를 좋아하는 경우가 많아요. 하이킹이나 조깅 같은 강도 높은 운동도 잘 따라오는 편입니다.

독립적이다

테리어 견종들은 혼자 사냥을 했어요. 이런 행동이 굳어져 독립적인 성격을 가지고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래서 보호자가 너무 오랜 시간 안고 있거나, 귀찮게 하는 걸 싫어하는 편이에요.

두려움이 없다

테리어 견종들은 겁이 없고 용맹한 성격을 가진 경우가 많아요. 이런 성격과 특유의 활발함, 독립성을 통틀어 테리어 파이어(Terrier Fire)라고 부르기도 합니다.

대표적인 테리어 종류들

짧은 다리 테리어들

요크셔 테리어

테리어

요크셔 테리어는 키는 약 18~20cm, 몸무게는 약 3kg 나가는 소형견이에요. 현재는 반려견으로 키우는 경우가 대부분이지만, 테리어 견종으로 과거에는 쥐를 잡는 게 주 임무였어요. 활동량이 아주 많진 않지만 활발한 성격으로 집안을 열심히 돌아다닌답니다.

▶요크셔 테리어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기

노리치 테리어

노리치 테리어는 키 약 25cm, 몸무게는 약 5kg 나가는 소형견입니다. 마찬가지로 쥐, 다람쥐 같은 작은 동물을 사냥하기 위해 키웠어요. 테리어 견종 중에서는 성격이 다정한 편이며, 보호자에 대한 애정이 강한 편이라고 알려져 있습니다.

케언 테리어

케언 테리어는 키는 약 25cm, 몸무게는 약 6kg 나가는 소형견입니다. 영화 <오즈의 마법사>에 나오는 토토가 바로 케언 테리어랍니다. 스코틀랜드의 케언즈 지역에서 사냥을 하던 견종이라 케언 테리어라는 이름을 갖게 되었다고 알려져 있어요.

긴 다리 테리어들

베들링턴 테리어

테리어

베들링턴 테리어는 키는 약 37~45cm, 몸무게는 7~10kg 나가는 중소형견이에요. 마찬가지로 사냥을 돕던 견종으로 운동신경이 좋고 활발해요. 베들링턴 테리어는 태어났을 땐 검은색에 가까운 어두운 털을 가지고 있는데, 성견이 되면서 점점 밝은 회색 털을 갖게 된답니다.

▶베들링턴 테리어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기

미니어처 슈나우저

테리어

슈나우저는 독일에서 개량된 견종이에요. 크기에 따라 미니어처, 스탠다드, 자이언트 세 종류로 구분하는데요. 미니어처 슈나우저의 경우 쥐나 해충을 잡는 역할을 했으며 테리어 견종으로 구분합니다. 키는 약 30~33cm, 몸무게는 약 5~9kg 정도의 중소형견이에요.

▶미니어처 슈나우저 대해 자세히 알아보기

폭스 테리어

폭스 테리어는 키는 약 39cm, 몸무게는 7~8kg 나가는 중소형견이에요. 이름처럼 여우 사냥을 하던 견종입니다. 사냥 본능이 강해 아주 용감하고 똑똑하다고 알려져 있어요. 단, 이런 성격 때문에 반려견으로 키운다면 충분한 사회화가 필요하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폭스 테리어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기

불 타입 테리어들

불 테리어

불 테리어는 키 53~55cm, 몸무게 22~30kg 정도의 중형견이에요. 근육이 많이 덩치에 비해 무겁습니다. 영국에서 투견을 위해 개량된 견종이지만, 현재는 반려견으로 키우며 성격이 많이 순해졌다고 해요. 장난기가 많고, 하나에 집착하는 성격을 가지고 있어요.

▶불 테리어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기

아메리칸 스태퍼드셔 테리어

테리어

아메리칸 스태퍼드셔 테리어는 키는 약 43~48cm, 몸무게는 약 18~31kg 나가는 중대형견이에요. 마찬가지로 투견을 위해 개량된 견종으로, 공격성과 방어 본능이 강한 편이라 현재 맹견으로 지정된 견종입니다.

테리어 주제에 대하여 더 궁금하신 사항이 있으신가요? 비마이펫 Q&A 커뮤니티에 질문하고 평균 12시간이내 회원 및 에디터분들께 답변을 받아보세요

몽이언니

스피츠 몽이와 함께 살고 있는 몽이 언니입니다! 1일 3산책을 실천하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 eunjinjang@bemypet.kr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