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 데일리케어

고양이 진드기 퇴치제, 집에 있는 재료로 손쉽게 만드는 법

고양이도 진드기 유의해야 해

강아지는 산책을 하기 때문에 보통 주인들이 진드기를 매우 신경 쓴다. 반면에, 고양이는 바깥 외출을 하지 않기 때문에 진드기가 생길 일이 거의 없다고 생각되기도 한다.

하지만, 고양이도 다양한 이유로 진드기가 생긴다. 집에 있는 각종 침구류에서 집 진드기가 생기거나, 길고양이와 접촉 후 옮기도 한다. 특히, 다묘가정이라면, 유의하여야 한다. 고양이 진드기는 전염성이 매우 강하기 때문이다.

천연 진드기 퇴치제, 집에서 쉽게 만들 수 있어

화학성분의 진드기 퇴치제는 살충제와 같은 물질로 구성되어 있다. 따라서, 동물은 물론 사람에게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고 알려져 있다. 특히, 고양이의 경우 진드기 목걸이 착용 시 구강암 발병 확률이 5배 높아진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이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천연 재료로 만들어진 진드기 퇴치제를 선호하는 경향이 있다. 오늘은 집에서 간편하게 만들 수 있는 천연 진드기 퇴치제에 대해 알아보자.

삼나무 칩, 오일

삼나무 칩(나뭇조각)은 많은 사람들이 니트류나 신발 안에 좀이 생기는 것을 막기 위해 사용되는데, 진드기 퇴치에도 효과가 좋다. 문제는, 향이 강하면 고양이도 싫어할 수 있다는 것이다. 따라서, 고양이가 잠을 자는 공간, 캣타워 등 활동 반경 내에 소량씩 뿌려놓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삼나무 에센셜 오일도 있다. 고양이에게 에센셜 오일을 사용하는 경우 중독을 유의해야 한다. 다행히, 삼나무 오일은 그렇지 않으므로 고양이에게 직접 혹은 목걸이 등에 바를 수 있다.

참고로, 페놀류 에센셜 오일은 고양이에게 중독 증세를 일으키므로 유의하여야 한다. 대표적인 페놀류(화합물) 함유 에센셜 오일은 아래와 같다.

  • 윈터그린 오일, 시나몬 오일, 페퍼민트 오일, 시트러스 오일, 티트리 오일, 파인 오일, 유칼립투스 오일, 클로브 오일, 페니로열 오일, 스윗 버치 (동록) 오일, 일랑일랑 오일

레몬 스프레이, 빗, 원액

레몬은 진드기를 퇴치하는데 아주 효과적이라고 알려져 있다. 레몬 스프레이를 만드는 방법은 아주 간단하다.

  • 레몬 1~2개를 슬라이스해서 물에 끓인 후 약 2시간 담가놓기
  • 끓인 물을 식힌 후 스프레이 용기에 담기

다만, 고양이의 몸에 뿌릴 때, 눈에 닿지 않도록 뒤에서 뿌려야 한다. 피부가 예민한 경우 붉어지거나 가려워할 수 있으므로 처음에는 소량만 뿌려보고 피부를 살펴보자.

만약, 고양이가 스프레이를 강하게 거부한다면 빗으로 대체할 수 있다. 레몬 물에 빗을 살짝 적신 후에 빗질을 하면서 진드기를 떼어내자.

마지막으로, 고양이 몸에 붙어있는 진드기뿐만 아니라 침대나 방석 등에 있는 것도 모두 떼어내야 한다. 이때는, 레몬액 1/2~1 컵을 넣고 세탁을 하자. 숨어있는 진드기를 없앨 수 있다.

각종 허브, 오일 등

오레가노 오일

오레가노 오일의 성분인 카바크롤은 진드기나 곰팡이를 제거하는 데에 매우 효과적이다. 오레가노 오일 1t, 올리브 오일 3t를 섞어 고양이의 귀, 배, 발, 목, 꼬리 등 진드기가 숨어있는 부위에 바르면 된다.

로즈마리, 라벤더

로즈마리 또한 진드기가 싫어하는 허브다. 고양이가 자주 다니는 곳에 로즈마리 가루를 뿌려놓는다면 예방에 효과적이다.

또한, 라벤더의 경우 시판되는 진드기 퇴치제만큼 효과가 있다고 알려져 있다. 라벤더 잎 혹은 가루를 약 10시간가량 물에 담가놓은 후 스프레이로 사용하면 된다.

소금

오레가노나 로즈마리같은 허브는 집에 없을 수 있다. 하지만 모든 집에 있을만한 소금도 효과적이다. 진드기를 탈수 상태로 만들어 박멸할 수 있다.

고양이나 카펫 등 진드기가 있는 곳에 식용소금을 그 자체로 혹은 소량의 물에 섞어 뿌리자.

사과 식초

강아지와 사람에게 좋다고 익히 알려진 사과 식초다. 사과 식초는 진드기 예방 및 퇴치에 효과가 있다. 다만, 사과 식초가 진드기를 죽이지는 않는다. 하지만, 진드기가 바깥으로 도망치게 만든다. 따라서, 바깥으로 나온 진드기를 죽이는 것은 사람의 몫이다.

사과 식초 : 물의 비율을 1:1로 하여 스프레이로 만들어 사용하면 된다. 고양이의 털 속은 물론, 침대나 이불, 카펫 등에 사용 가능하다.

 

태그

루피 엄마

관심분야 “노견, 채식, 여행” / 동물 관련 사연은 비마이펫 톡톡(ohmypets@bemypet.kr)으로 제보해주세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