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 행동/정보

고양이 불평 표현할 때 하는 행동 5가지

고양이가 말을 할 수 없다고 해서 집사와 커뮤니케이션을 할 수 없다는 것은 아니다. 고양이는 행동으로 자신의 마음을 표현하기 때문에 다양한 행동 언어로 자신의 감정을 나타낸다. 때문에 집사가 조금만 관심을 준다면 고양이 불평 표현도 읽을 수 있을 것이다.

고양이 불평 표현하는 행동

그렇다면 고양이가 집사에게 불평하고 싶을 때 보이는 행동에는 무엇이 있을까?

1. 계속해서 응시하기

고양이가 뭔가 집사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을 때 집사를 계속해서 응시한다. ‘왜 이렇게까지 쳐다보지?’싶을 만큼 뚫어지게 눈빛을 보낸다.

화장실이 더럽거나, 식사가 마음에 들지 않을 때, 집사가 놀아주지 않을 때 등 불만이나 요청 사항이 있다는 뜻이니 빨리 문제를 해결해주도록 하자. 집사가 눈치챌 때까지 고양이가 계속해서 노려보게 될 수도 있다.

2. 물려고 한다

고양이 불평

고양이는 행동으로 자신의 감정을 표현한다. 때문에 고양이가 무엇인가 그만하고 싶을 때, 집사가 하는 일이 마음에 들지 않을 때 무는 행동을 하기도 한다.

처음에는 경고의 의미로 살살 깨물거나 진심으로 물진 않지만, 계속될 경우 세게 물거나 공격하기도 하니 주의하자.

고양이가 불평을 표현할 때에는 진심으로 화를 내기 전 싫어하는 행동을 중지하는 것이 좋다.

3. 날카로운 울음소리

고양이 불평

고양이가 날카로운 울음소리로 불평을 전하기도 한다. 집사가 꼬리를 실수로 밟거나, 싫어하는 행동을 하면 날카롭고 공격적인 울음소리를 내는 것이다.

실수이거나 양치, 발톱 깎기처럼 어쩔 수 없는 경우도 있지만 가능한한 고양이가 싫어하거나 스트레스 받는 행동은 삼가도록 하자.

4. 화장실 실수

고양이 불평

고양이 중에는 까다롭게 화장실을 가는 고양이가 많기 때문에 화장실이 불편하면 화장실이 아닌 다른 곳에서 배설을 하기도 한다.

또 심리적으로 스트레스가 극심하거나, 불평이 쌓여 있을 때 이것을 표현하는 방식으로 화장실 실수를 하기도 한다.

고양이는 기본적으로 화장실 훈련이 잘 되어있기 때문에 평소와 달리 화장실 실수를 한다면 생활을 잘 관찰해 원인을 빨리 파악하도록 하자.

5. 꼬리 펑!

고양이는 꼬리로 불평을 표현하기도 한다. 꼬리 털이 정전기가 일어나듯 펑! 하고 부풀어 올랐다면 불편함, 경계, 공격, 긴장을 의미한다.

만약 집사가 안으려고 하거나, 스킨쉽을 시도했을 때 고리를 펑 하고 부풀렸다면 더 이상 접근하지 않도록 하자. 고양이가 갑자기 공격을 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고양이 불평 쌓이면 스트레스

고양이의 불평을 그대로 내버려두면 쌓이고 쌓여 스트레스가 될 우려가 있다. 고양이는 스트레스에 매우 예민한 동물이니 주의하자. 고양이가 어떤 부분에서 불만을 느끼고 있는지 빨리 감지하고 원인을 해결해주는 것이 중요하다.

비마이펫유튜트배너
태그

butter pancake

@butter__pancake치즈냥 버터와 고등어냥 호떡이를 반려하고 있습니다. "한 마리의 고양이를 사랑하는 것에서 온 우주를 사랑하는 것으로의 확장"을 경험 중입니다. 메일 주소는 daae@bemypet.kr

한개의 댓글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함께 읽어보세요!

Back to top button
비마이펫 라이프

'우리 아이'의 시간을 더 행복하게

반려동물 지식정보 채널, 비마이펫 라이프의 정보들을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구독신청 되었습니다.

Close